제목 없음

 

* *
검은 고양이와 새 이야기5   07-08-06 



슬픈 노래소리는 그치고...

...

따뜻한 기운에 검은고양이가 눈을 떳을때...

검은 깃털이

하나..

둘..

온몸이 검은 새의 깃털로 가득 덮혀 있었습니다...

검은새의 노래는 그쳤지만...

따뜻한 온기가 가득...

검은 고양이는 검은 새를 물고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한걸음..

한걸음...

어둠속으로 사라졌습니다...







                                                                                                          The end....

검은 고양이와 새 이야기4   07-08-03 


다친새를 물고...

걷고
또...
걸어서...

겨울을 피하려해도...

뛰고...
또...
뛰어서...

따뜻한 곳을 찾으려해도...

검은 고양이와 새가 쉴곳은 어디에도 없었어요...



                  





                                                                              to be continue...

                                                

검은 고양이와 새 이야기3   07-08-02 




탕!


어느새 겨울이 살짝 내려앉고 있었습니다...






                                                to be continue...






검은 고양이와 새 이야기2   07-08-01 




한걸음...

한걸음....

그렇게 검은 고양이와 새는 점점 가까워 졌어요...

같은달을보며 ...

같이 슬퍼하고 기뻐하며...

둘은

그렇게...

그렇게 ...

행복하게 하루 하루를 살아갔습니다...

                                        

                                                     to be continue...

검은 고양이와 새 이야기1   07-08-01 




푸른달이 뜨던 어느날 밤...

검은고양이 한마리가 배가고파  먹이를 찾으러 숲을 찾았습니다....

숲을 헤메이던 중...

어디선가 들려오는 슬픈 노래소리에...

검은 고양이는...

조금씩 ...

조금씩....

검은새를 좋아하게 되었어요...


                                                    to be continue...

<<   [1][2][3][4] 5 [6][7][8][9][10]..[17] >>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E*so